HOME / RP정보 / 최신의학 소식
 
  • (속보) 스타가르트 유전자 (ABCA4) 동물 시험 성공으로 다른 알피 질환 유전자 치료 가속화
    최정남 2019-11-14 152
      (속보) 스타가르트 유전자 (ABCA4) 동물 시험 성공으로 다른 알피 질환 유전자 치료
    가속화 - 미국 AGTC

    오늘은 속보로서 기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비록 스타가르트 질환을 대상으로 한 동물 시험이지만 유전자가 큰 알피 질환을 대상으로 유전자 치료 기술이 확장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최근 상용화된 룩스터나 유전자 치료제는 바이러스 벡타(AAV)를 사용 건강한 RPE65 유전자를 망막에 전달함으로서 실명 질환을 치료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이미 안정성이 확보된 AAV 벡타를 사용하여 알피 관련 많은 유전자 치료제들이 임상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AAV 벡타는 전달 용량이 작아서 (최대 4.5~4.9kb) 해당 용량을 초과하는, 다시 말해서 사이즈가 큰 유전자 변이로 발병하는 알피 질환들은 유전자 치료제 개발이 더딘 상태에 있었습니다.

    예를 들자면,

    그동안 협회 유전자 분석에 따르면, EYS 유전자(13명)와 USH2A(10명) 유전자 변이로 발병되는 환우들이 상위 1/2위로 전체 약 20% 가까이 점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유전자들의 크기가 9-10kb 에 상당할 정도 사이즈가 커서 유전자 치료제 개발이 지체되고 있었습니다.

    오늘 ABCA 4 (유전자 크기 : 6.8kb) 유전자로 발병하는 스타가르트 질환의 치료를 위해 새로운 방식의 벡타가 연구되었고, 그동안 동물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는 소식을 미국 실명퇴치 재단의 공지를 인용하여 전하면서,

    하루빨리 유전자 점유율이 많은 EYS 와 USH2A 알피 질환들도 정복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참고로 협회 유전자 분석에서는 ABCA 변이 유전자로 발병한 환우는 3명이 있습니다.

     
    ---------------- 소 식 내 용 ----------------------
     

    AGTC Announces Development of Stargardt Disease Gene Therapy

    퇴행성 망막 질환의 유전자 치료를 개발하고 있는 미국 AGTC 생명공학 회사가 스타가르트 질환의 치료 기술을 포함한 첨단 유전자 치료제 개발 파이프 라인를 새롭게 확장하였다.

    그동안 스타가르트 유전자 치료제 개발은 쉽지 않은 도전이었는데, 그 이유는 (룩스터나를 비롯하여) 현재 유전자 치료제로 많이 사용하고 있는 아데노 관련 바이러스 (AAV) 벡타가 용량이 작아서 스타가르트와 같이 유전자 크기가 큰 질환을 대상으로는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번역자 해설 : 지금까지는 용량이 큰 렌타 바이러스 벡타를 사용하여 임상이 진행되고 있었으나 치료 효능이 미흡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음.)

    이번 미국 AGTC 사는 스타가르트 질환의 유전자 치료를 위해 AAV의 이중 벡타 (Dual-Vector) 를 이용하여 원인 유전자인 ABCA4 를 반씩 나누어서 전달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광수용체 세포 속으로 전달된 각각의 반쪽 유전자들이 세포 안에서 서로 재결합하여 온전한 형태의 유전자가 만들어졌고 제대로 기능을 하게 하였다.

    이중 벡타의 전달 방식은 망막 질환의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서 명망있는 미국 프로리다 대학의 Hauswirth 박사와 브리티스 콜럼비아 대학의 동료들과 함께 개발한 바 있다.

    이같은 이중 벡타 방식을 사용하여 연구자들은 ABCA4 유전자를 몸집이 큰 동물들의 망막에 안전하게 전달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비록 이번 연구가 개념 증명 (The Proof of Concept - 번역자 주 : 새로운 기술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것) 이지만 장차 인간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으로 진행하는데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다.

    참고로 관련 연구의 성과는 Human Gene Therapy 라는 학술지에 게재되었다.

    “ AGTC 생명공학사가 발표한 스타가르트 유전자 치료제 개발과 하워스 박사의 ABCA4 유전자 동물 시험의 성공적인 결과는 관련 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에게는 아주 흥분되는 소식이다.” 라고 미국 실명퇴치 재단의 수석 과학 이사인 맨스필드 박사는 말하면서

    “ 더불어 우리는 이같은 잠재적 기술들이 임상으로 나아가는 것을 지켜볼 수 있어 매우 기쁘다. 만일 이번 기술이 성공한다면, 유전자가 커서 기존의 AAV 벡타를 사용할 수 없는 다른 망막 질환의 유전자 치료에도 길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

    망막의 황반 관련 유전성 주요 질환으로서 스타가르트는 미국에 약 30,000 명의 환자 (국내 추정 5,000명)가 있다. 질환의 발병 나이와 상태의 심각성 등은 환자마다 매우 다양하며 때때로 어린 나이 또는 젊은 청년기에 진단되기도 하며 (알피와는 달리) 중심 시약부터 점진적으로 손상되는 질환이다.

    참고로 AGTC 사는 알피 모계 유전형인 RPGR 유전자 치료 임상과 색맹 질환 (유전자 CNGB3 와 CNGA3) 치료 임상에서 고무적인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또한 관련사는 건식형 황반 변성의 유전자 치료와 알피 질환을 대상으로 한 광유전자 치료 기술도 임상 전 파이프 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 이상 -


    The Cure Is In Sight~

    ** 협회는 해외에서 개발되고 있는 알피 치료 기술들의 국내 도입을 위해
    각 대학 연구자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습니다.

    ** 평생회원 가입으로 이러한 노력에 힘을 보태주시길 부탁합니다.
    ** 가입방법 ☞ 자유게시판 상단 <평생회원제 도입 공고> 참고하시고, 협회의 CMS
    자동 이체 방식을 이용하시면 쉽게 후원금을 정기적으로 분할 납입할 수 있습니다.

    ** 협회 사무실 문의 전화 02-516-9113